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세먼지(PM2.5) 환경기준이 미국·일본수준으로 강화되었습니다.

지름 2.5㎛ 이하인 미세먼지(PM2.5) 환경기준을 일평균 35㎍/㎥ 및 연평균 15㎍/㎥로 강화하는 ‘환경정책기본법 시행령’이 20일 국무회의를 거쳐 3월 27일부터 시행되었습니다.

그동안 너무나 높게 설정된 미세먼지 기준 농도를 경상남도 교육청 박종훈 교육감님께서 정부에 제안을 하셨습니다.

그 제안이 받아 들여져 지난 3월 27일부터 강화 되었습니다.
원래 제안은 스쿨존 안전가방덮개에 적힌 30수준으로 제안 하였으나 차후 그 기준은 선진국 수준으로 강화 될 것으로 예상 됩니다.

오늘 같이 미세먼지 심한날
사무실에 앉아  공약 작업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미세먼지 버스터로 변신해
나쁜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사진 한장 올려둡니다.

즐겁게 웃자고 한 일이니 그 초기의 목적이 달성되면 좋겠습니다.

창원시에는 전국민의 관심을 넘어선 국제적 해결이 필요한 미세먼지 전문가 시의원 한명쯤 필요 할 것 같습니다.

좋은 저녁 되십시요...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세먼지 전문가 시의원 한 명쯤 필요하시지 않으십니까?

미세먼지(PM2.5) 환경기준이 미국·일본수준으로 강화되었습니다. 지름 2.5㎛ 이하인 미세먼지(PM2.5) 환경기준을 일평균 35㎍/㎥ 및 연평균 15㎍/㎥로 강화하는 ‘환경정책기본법 시행령’이 20일 국무회의를 거쳐 3월..

세상의 옳음이 반듯이 승리한다는 믿음을 보여드려야 안되겠습니까?

시장에 나가 봅니다. 상인들의 눈빛이 간절합니다. 다른집 말고 자기 물건을 선택해 달라는 간절함이 가득합니다. 상인들도 규칙이 있습니다. 자기 좌판만 아주 넓게 펴질 않습니다. 무리한 거짓과 과대한 포장으로 소비자를 우롱하지 ..

세상에서 제일 안전한 곳은 어디?

아침 출근인사를 드렸습니다. 동네를 조금 걸어다녔습니다. 뭐라도 도움드릴 일이 있을까하여 그랬습니다. 00초등학교 옹벽에 크랙이 눈에 들어옵니다. 가까운 사안으로는 버스등 큰 차량의 이동으로 진동이 많은 지역이고 멀리보면 지..

저를 키운것은 새벽시장 할머니의 몸짓이었습니다.

저를 키운것은 새벽시장 할머니의 몸짓이었습니다. 새벽별 초롱한밤 할머니는 장꺼리를해서 내다파셔습니다. 진전면 이명리 아랫골 현금이야 일년에 두어번 매상때 나락 판돈 아니면 없었습니다. 제 할머니는 온 들과 갯벌을 헤집고 다시시..

미세먼지 전문가 시의원 한 명쯤 필요하시지 않으십니까?
미세먼지 전문가 시의원 한 명쯤 필요하시지 않으십니까?
미세먼지 전문가 시의원 한 명쯤 필요하시지 않으십니까?
세상의 옳음이 반듯이 승리한다는 믿음을 보여드려야 안되겠습니까?
세상에서 제일 안전한 곳은 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