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버지!

오늘 가을 하늘은 마치 아버지의 해맑은 얼굴같았습니다.

오늘 온 집안이 모여 벌초를 했습니다.
유독 아버지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져
돌아오는 길에 아버지의 온 인생이 담겨져있는 운풍들녘을 서성거렸습니다.

아버지!의 삶은 없는 집안의 천수답 농사와 같으셨습니다.

한량이셨던 할아버지!
그로인해 엄하디 엄하셨던 할머니!
4남2녀의 장남!

이른 봄! 언땅이 풀리기도 전에 땅을 일구셨고
한여름의 뙤약볕에서도 아버지의 일 손을 멈추지 못했습니다.

이제서야!
손녀가 "할아버지 중참 드세요!"라고 부르면 잠시 뒤 돌아보실 틈이 생긴 결실의 계절에 아버지는 성급히 가셨지요!

아버지가 일군 결실을
제대로
누리지 못 하셨다는 애절한 마음이
풍요의 가을
하늘 아래에서 더욱 애절해집니다.

그러나
운풍들녘의
가을하늘이
아버지의
해맑은 얼굴같아
그나마 다행입니다.

가을이 짙어 갈수록 많이 보고싶네요!
또 보고싶은 날이면
글을 올리겠습니다.

아버지!
고맙습니다.
추억하고
그릴게 많은 정을 주셔서!

-----------------------------------------------
가을정경

- 이은건 -


가을이 익어간다

들판과 산 어귀에는
빨간 감들이 따가운 햇살을받아
탐스럽게 영글어간다

가을들판에 구리빛 얼굴들에서
들판은 농심(農心)이 된다

수확에 흘린
땀방울이 싱그럽고
가을에 묻힌
기억들이 아름답다

지난여름
비바람에 범벅이된
벼이삭을 부여잡고
동여매던 짚토매에 흘린것이
눈물이었는지
아님 빗물이었는지

되 생각할 틈도없이
가을은 가을로하여 자족한다

수확의 기쁨으로
모두가 부산하다

경운기와 트렉터에는
수매장으로 향하는 농부의 얼굴에서
가을의 완성을 본다

천수답에서도 영글은 벼가
가을앞에 엄숙히 고개숙이고
대학 입학금을 준비하는
아버지의 해맑은 얼굴이
가을 하늘을 닮았다

신고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버지의 해맑은 얼굴이 가을하늘을 닮았다.

아버지! 오늘 가을 하늘은 마치 아버지의 해맑은 얼굴같았습니다. 오늘 온 집안이 모여 벌초를 했습니다. 유독 아버지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져 돌아오는 길에 아버지의 온 인생이 담겨져있는 운풍들녘을 서성거렸습니다. 아버지!의 삶..

마산만 봉암갯벌을 붉은발 말똥게와 함께 생명!참여!복원!의 바다로 기억될 것입니다.

오늘 14일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멸종위기종 및 보호대상해양생물로 지정된 붉은발말똥게 500마리를 마산만 봉암갯벌에 방류하였습니다. 사진. 이번에 방류하는 붉은발말똥게 유생 이번에 방류하는 붉은발말똥게는 유전자교란을 방지하기 ..

비오는 날 흙장난 하고싶은 마음!

오늘 퇴근이 늦었습니다. 아내랑 오늘 마감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늘 이야기의 범주는 비슷합니다. 오늘의 주요 이야기는 "비오는 날의 딸아이 소원" 입니다. 오늘 딸아이가 엄마에게 너무나 하고싶은게 있었는데 못 했다고 하소연을 ..

거버넌스 미세먼지 교육 지도자 양성과정

미세먼지와 기후변화 등 환경 문제가 사회, 문화, 경제, 건강 등에 큰 악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인류가 여태 경험하지 못했던 위협 인자가 출현한 것입니다. 이에 경상남도교육청, 경상남도청, 경남녹색환경지원센터, 경상남도환경교..

아버지의 해맑은 얼굴이 가을하늘을 닮았다.
아버지의 해맑은 얼굴이 가을하늘을 닮았다.
마산만 봉암갯벌을 붉은발 말똥게와 함께 생명!참여!복원!의 바다로 기억될 것입니다.
마산만 봉암갯벌을 붉은발 말똥게와 함께 생명!참여!복원!의 바다로 기억될 것입니다.
마산만 봉암갯벌을 붉은발 말똥게와 함께 생명!참여!복원!의 바다로 기억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