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분(화장품)하고 바늘 여섯을 사서 보내네. 집에 못 다녀가니 이런 민망한 일이 어디에 있을꼬 울고 가네’. 500여 년 전 부부의 애틋한 사랑을 담은 한글 편지입니다.

조선 전기인 1490년에 나신걸(羅臣傑. 1461∼1524)이란 분이 자신의 부인 신창 맹씨(新昌孟氏)에게 보낸 친필 한글 편지입니다.

500년 전, 부인을 향한 애잔한 마음을 구구절절이 담은 한글 편지입니다.

당시 군관(소위나 중위쯤 되는 초급 장교)으로 북방에서 여진족과의 대치 중에 집에 있는 아내한테 쓴 편지입니다.

내용은 대강 이러하답니다.
논밭은 다 소작 줘버리고 당신은 농사짓지 마세요!
종이 꼬드겨도 당신 농사 지으면 안 돼요!
봇물 있는 논에 모래가 꼈을 텐데 그거 가래질해야 하는데 기새(아들 이름)한테 거들라고 해!
내 옷 좀 보내줘! 안에 껴입어야겠어.
내가 입던 헌 비단옷은 보낼 테니까 기새 한데 물려 줘!
바늘 여섯 개 사서 보낸다.
이번엔 휴가 잘려서 집에 못가 눈물이나!
어머니랑 애들 데리고 잘 있어요!

그가 멀리 함경도 경성 군관으로 부임 받아 가면서 부인 신창 맹씨(新昌孟氏)에게 안부를 전하며 가정사를 챙기는 내용이 달곰하게 한글로 담겨있습니다.

한글 반포가 1446년인데 불과 50여 년 지난 시점에 쉬운 한글로 편지를 쓰셨습니다.

아름다운 글!
쉬운 글!
자랑스러운 글!
한글입니다.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500여 년 전 부부의 애틋한 사랑을 담은 한글 편지

'분(화장품)하고 바늘 여섯을 사서 보내네. 집에 못 다녀가니 이런 민망한 일이 어디에 있을꼬 울고 가네’. 500여 년 전 부부의 애틋한 사랑을 담은 한글 편지입니다. 조선 전기인 1490년에 나신걸(羅臣傑. 1461∼152..

창원 가야유적지 탐방

오늘 창원시의회 역사문화연구회 의원님들과 창원 가야유적지를 탐방했습니다. 진해석동 유적, 구산성지, 가음정동고분군, 내동패총 등을 둘러보았습니다. 창원시는 고대로부터 바다와 강을 활용하여 성장한 지역으로 1970년대 이후부터 ..

아버지! 그리고 휴가

아버지! 휴가철입니다. 다음 주에는 며칠 휴가를 보내려 합니다. 휴가라 하여 딱히 가족들과 나들이 나갈 계획은 잡지 않았습니다. 다만 어머니 곁에 잠시 머물다 올 계획입니다. 한참 전 사진이 되었습니다. 휴가철 아버지께서 손자..

길냥이의 가르침

두 고양이의 관계를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추측컨데 뒤쪽 흰검이가 남편인듯 합니다. 아내는 새끼를 출산했고 젖을 먹이는 중이구요! 꼭 밥은 아내 먼저 먹입니다. 공동육아 중인것 같습니다. 늘 느긋하고 든든하게 지켜주는 모습이 ..

창원시의 성장의 원동력은 깨끗한 바다입니다.
창원시의 성장의 원동력은 깨끗한 바다입니다.
창원시의 성장의 원동력은 깨끗한 바다입니다.
창원시의 성장의 원동력은 깨끗한 바다입니다.
유언을 꼭 해야 한다면 아주 쉽고 일상적인 걸로 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