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밥은 먹고 다니냐?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이라는 영화의 송강호의 명대사입니다.

유력한 살인 용의자 박해일을 증거 부족으로 놓아주면서 형사 송강호가 내던진 한마디

“밥은 먹고 다니냐?”

 

이 말은 우리나라 사람의 관용구와 같은 말입니다.

70년대 후반 출생인 저에도 인사말과 같은 관용구입니다.

 

“아침은 드셨습니까?“ , "식사는 하셨습니까? "의 물음은

우리 민족에게 아주 일상적인 인사말이면서 우리의 실존과 맞닿은 언어인 것 입니다.

오랜 세월 수탈과 전쟁, 가난과 배고픔, 생존의 위기를 겪어온 지난 역사가 녹아든 관용구입니다.

그래서 세상에서 제일 중요한 것이

“밥 입니다.”

살인 용의자에게 조차도 물어 보고 챙겨 봐야 할 질문이

“밥은 먹고 다니냐?”입니다.

 

우리는 지금 가난과 배고픔을 벗어난 시절을 살고 있지만 우리 집에서는 유독 구경하기 힘든 음식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다름이 아니오라 “죽”입니다.

 

요즘은 “죽” 이라는 식품이 노인이나 어린이의 보양을 위한 보양식으로, 아픈사람의 병인식(病人食) 또는 회복식으로 먹고 있고 가끔 별미로 먹기도 하는 음식입니다.

 

그러나 저희 아버지에게 “죽”은 식량이 없어 먹는 구황식량이었습니다. 가난과 배고픔의 상징이지요.

 

학교 다닐 때 아버지의 도시락은 주전자였다고 합니다.

“죽”에 들어갈 쌀마저 넉넉하지 못해 끈기가 없는 물이나 마찬가지인 “죽”을 도시락으로 싸다니셨다고 합니다.

 

아버지는 주전자 도시락이 부끄러워 교실에서는 못 드시고 인근 산으로 몰래 올라가 마시듯 하고 내려오셨다고 합니다. 배고픔의 서러움을 몸으로 진저리나게 느끼셨기에 저희 집에서는 “죽”이라는 음식을 먹기 힘들었습니다.

 

그때 저희 아버지의 심정을 이해 할 수 있는 글 한편을 얼마 전에 읽었습니다.

“점심시간이 지나고 교실로 들어오면 반찬 냄새와 밥 냄새 때문에 배고픔의 고통이 더 심했다.”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009년에 쓴 <변방>(형설라이프)이란 책에 있는 글이다>

 

 

가난 때문에 물로 배 채운 학창시절이 있었고, 농협조합장의 부정 때문에 누명을 쓴 아버지를 위해 독하게 공부해 검사가 되었고, 4선 의원을 거쳐 경남도지사 자리에 계신 홍준표 도지사님의 글입니다.

 

가난 때문에 배고픔의 고통을 느끼셨다면,

학교에서 먹었던 밥에서 차별을 느끼셨다면,

권력의 부당함에 이를 악 다물어 보셨다면

홍준표 도지사님은 이제 경남에 있는 학생들에게 물어 보셔야 할 말씀이 있습니다.

 

“학교 급식은 먹고 다니냐?”

“학교 급식은 맛있게 먹고 다니냐?”

“학교 급식은 맛있게 충분히 먹고 다니냐?”

 

혹시 그렇지 못하다면

“도지사인 내가 너희들에게 어떻게 하면 맛있고 충분한 학교급식을 줄 수 있을까 ?”를 물어 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홍준표 도지사님

또 다시 추운 겨울입니다.

 

어느집 아들은 영하의 날씨에 급식비와 학원비를 벌기 위해 모닥불을 피워 놓은 채 밤새일 하시는 아버지를 먼발치에서 보고 피눈물을 흘리고 있을 수 있는 그런 계절입니다.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Aller Anfang ist schwerI" "알러 안팡 이스트 슈베어"

보봉 지역은 1991년까지 프랑스 군이 주둔했던 곳이었다. 프랑스 군이 철수하자, 프라이 부르크 시의회는 이 지역을 지속 가능한 도시로 만들 것을 결의 했다. 이후 시의 공공건물이나 시유지에 건축되는 모든 건물에 대해 저에너..

알아야 면장이라도 한다

사진에서 처럼 담벼락을 마주보고 서있으면 얼마나 갑갑하고 답답하겠습니까? <사진은 인터넷에서> 대화 중 상대가 잘 알아듣지 못해 답답할 때 흔히 하는 말이 있습니다. “알아야 면장이라도 한다.” “뭘 알아야 면장을 하지”라고..

바티간 시국에서의 바램

세계에서 가장 작은 국가이지만 막강한 영향력을 갖춘 국가!바티칸 시국! 교황청이 있는 바티칸 시티는 가톨릭 교회의 중심지일 뿐 아니라 엄연한 주권을 행사하는 독립국가입니다. 그래서 바티칸시국이라고도 부릅니다. 바티칸 시국은 ..

색은행괴(索隱行怪)와 관심종자(關心種子)

색은행괴(索隱行怪)와 관심종자(關心種子) 색은행괴'는 '중용'에 나오는 말입니다. 찾을 색, 숨길 은, 갈 행, 괴이할 괴, 숨겨진 것을 찾고 괴이한 행동을 함으로써 남들의 주목을 받으려는 사람을 말합니다. 즉, 다른 목적을 ..

"Aller Anfang ist schwerI" "알러 안팡 이스트 슈베어"
"Aller Anfang ist schwerI" "알러 안팡 이스트 슈베어"
"Aller Anfang ist schwerI" "알러 안팡 이스트 슈베어"
"Aller Anfang ist schwerI" "알러 안팡 이스트 슈베어"
"Aller Anfang ist schwerI" "알러 안팡 이스트 슈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