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태양의 딸!

전 다 은!


세상 골고루 퍼지는 태양의 빛을 맘껏 가지고 놀아라!

햇빛발전을 위해 일하고 있는 친구에게 선물받은 태양전지 자동차를 만들어 줬더니 

불빛이 모터를 돌리는게 신기한 듯 갖고 논다.



태양 전지 자동차를 만들어 주면서 

애비가 바랫던  것은
세상 천지 공평하게 퍼지는 햇빛이 

만물의 에너지 임을 알고 널리 복되게 이용하며 살아 갔으면 한다는 것이다. 

못난 애비의 세대처럼
아둥바둥 제한된 에너지를 서로 미친듯이 많이 쓰는게 미덕인냥 여기며 독점을 넘어선 약탈의 세대가 아닌 세상 골고루 널리 퍼져 있는 충분한 에너지가 있음을 알고 너그럽고 평화로운 삶을 살아 갔으면 한다.

이 세상 어디에나 공평하게 비춰지는 

태양에너지에 대한 작은 관심이 

물신주의에 빠져 있는 이 슬픈 시대와 경쟁과 승리만 존재하는 모진 세상을 치유 할 수 있는 처방전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그 이유는 1854년 미국 피어스 대통령이 인디언에게 땅을 팔것을 강압적으로 요구 했을 때 보낸 시애틀 인디언 추장의 편지의 한 대목으로 대신하려 한다.

 결국 문명이고 현대화란 것은 나눔이 아니라 독점과 약탈이며 천박한 자본이 아닐까 한다.

“우리가 어떻게 공기를 사고팔 수 있단 말인가? 대지의 따뜻함을 어떻게 사고판단 말인가? … 부드러운 공기와 재잘거리는 시냇물을 우리가 어떻게 소유할 수 있으며, 또한 소유하지도 않은 것을 어떻게 사고팔 수 있단 말인가? 햇살 속에 반짝이는 소나무들, 모래사장, 검은 숲에 걸려있는 안개, 눈길 닿는 모든 곳, 잉잉대는 꿀벌 한 마리까지도 우리의 기억과 가슴 속에서는 모두가 신성한 것들이다. … 우리는 대지의 일부분이며, 대지는 우리의 일부분이다. 


* 1854년, 북 아메리카 서북부에 거주하던 두와미시족과 수쿠아미시족의 인디언 추장인 시애틀은 그들이 대대로 살아온 땅인 오늘의 워싱턴주를 매수하겠다고 제의한 미합중국의 프랭클린 피어스 대통령에게 다음과 같은 답장을 보냈다고 한다. (워싱턴주 최대의 도시인 시애틀의 이름은 이 인디언 추장의 이름에서 유래된 것이다).

신고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산 청보리 2014.10.16 20: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멋지다!!

  2. 이윤기 2014.10.20 11: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이가 자라면서 아버지의 마음을 알게 될거라고 생각해요 ^^

  3. 재알세 2015.03.25 20: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굿

우리 아이들의 학교 공간을 만들자!

100년 전과 지금을 비교해볼 때 우리 주변에서 어떤 것들이 가장 크게 달라졌을까요? 세상 만물을 담은 스마트한 전화기, 전기를 품은 자동차, 눈에 보이는 물건을 만들어 파는 회사 보다는 새로운 기술이 담겨져 있는 물건을 파는..

우리도 학교를 만들자!

학교는 학생들에게는 집 만큼 많은 시간을 보내는 장소입니다. 학교는 선생님들에게는 젊은 청춘에 시작하여 정년까지 일 하는 삶의 공간입니다. 학교는 지역주민들에게는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건축물입니다. 그렇다면 이런 학교 공간은..

우리도 학교를 만들자!

학교는 학생들에게는 집 만큼 많은 시간을 보내는 장소입니다. 학교는 선생님들에게는 젊은 청춘에 시작하여 정년까지 일 하는 삶의 공간입니다. 학교는 지역주민들에게는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건축물입니다. 그렇다면 이런 학교 공간은..

바나나 우유엔 바나나가 없어도 된다!?!

딸 아이랑 실험 놀이를 했다. 실험 목적은 바나나 우유엔 바나나 대신 화학약품이 들어있다. 그래서 가급적 먹지 않길 바란다. 였다! 흰우유에 색소 약간넣어 바나나색으로 만들고 아스파탐을 첨가해서 단맛을 만들고 바나나맛 향을 첨..

우리 아이들의 학교 공간을 만들자!
우리 아이들의 학교 공간을 만들자!
우리 아이들의 학교 공간을 만들자!
우리 아이들의 학교 공간을 만들자!
우리도 학교를 만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