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부분의 우리 아이들이 미래를 준비하면서 공부하고 있는 곳은 살벌한 죽음의 땅. 도시입니다.
자연이 없기에 더욱 그러합니다.

우리는 아이들에게 공부에 도움안돼! 위험해! 더러워!
“하지 마”, “만지지 마”, “손대지 마”, 마, 마, 마…
금지 명령만! 내립니다.

교육에 있어 가장중요 한 것은 인성 즉 심성을 익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 것을 등한시 합니다.
“하지 마”, “만지지 마”, “손대지 마” 하면서 꼭 한가지 "책상에 앉아 공부해"라고 강요 명령을 내립니다.

자연의 중요성을 배우고, 자연을 통한 감성의 계발을 통해 더불어 살아간다는 가치를 일깨워 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연은 인간의 가장 근본이 되는 인성과 심성을 바르게 가르칠 수 있는 최고의 교육장입니다.

이성과 감성 교육이 조화를 이룰 교육방법!
내 나이 갓 20살때 인생의 방향을 지시해준 그책!
20년이 지난 지금도!
제 인생의 나침반이 되어주는 책입니다.
이 자릴 빌어 권해봅니다.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만들자 회사!"

1인 창조기업은 창의성과 전문성을 갖춘 1인 또는 5인 미만이 사업을 하는 것입니다. 1인 창조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1인 창조기업 활성화 방안’ 이 2009년에 발표되었고, 이후 2011년에 ‘1인 창조기업 육성에 관한 법률..

주민 주인의식을 함양시켜 나가는 곳

내 어릴적 면사무소와 동사무소는 지방 행정의 가장 중심이 되는 기관이었습니다. 서류 신청과 발급! 그리고 큰 강당 같은 곳은 정부 정책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는 곳이었습니다. 그러나 생활수준의 전반적인 향상되고 주민생활과 밀접한..

습지에서 인간의 삶을 읽다

김훤주 기자님의 "습지에서 인간의 삶을 읽다" 출판기념회에 참석 중입니다. 습지에 관심이 깊어 몇 권의 책을 보았습니다. 어떤 항목은 외울 정도입니다. 습지의 기능 등등! 그런 책들은 읽고 나면 늘 공허했습니다. 그러나 이 책..

노산의 문학적 업적과 더불어 그의 삶의 행적 또한 신중하게 보아야 하겠다.

노산 이은상은 친일잡지『조광(朝光)』의 주간으로 재직했고,만주국 기관지 《만선일보》에도 재직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1955년 이승만 80회 생일 때 '송가(頌歌)'라는 제목의 경축시를 발표했다. 이은상은 해방 후에 이승만 ..

 "내가 만들자 회사!"
 "내가 만들자 회사!"
 "내가 만들자 회사!"
주민 주인의식을 함양시켜 나가는 곳
주민 주인의식을 함양시켜 나가는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