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할아버지

      고은

아무리 인사불성으로 취해서도
입 안의 혓바닥하고
베등거리 등때기에 꽂은 곰방대는
용케 떨어뜨리지 않는 사람
어쩌다가 막걸리 한 말이면 큰 권세이므로
논두렁에 뻗어 곯아떨어지거든
아들 셋이 쪼르르 효자로 달려가
영차 영차 떠메어 와야 하는 사람
집에 와 또 마셔야지 삭은 울바자 쓰러뜨리며
동네방네 대고 헛군데 대고
엊그제 벼락 떨어진 건넛마을
시뻘건 황토밭에 대고
이년아 이년아 이년아 외치다 잠드는 사람
그러나 술 깨이면 숫제 맹물하고 형제 아닌 적 없이
처마 끝 썩은 낙수물 떨어지는데
오래 야단받이로 팔짱끼고 서 있는 사람 고한길

그러다가도 크게 깨달았는지
아가 일본은 우리나라가 아니란다
옛날 충무공이 일본놈들 혼내줬단다 기 죽지 말어라
집안 식구 서너 끼니 어질어질 굶주리면
부엌짝 군불 때어 굴뚝에 연기 낸다
남이 보기에 죽사발이라도 끓여먹는구나 속여야 하므로
맹물 끓이자면 솔가지 때니 연기 한번 죽어라고 자욱하다

삼 년 원수도 술 주면 좋고 그런 술로 하늘과 논 삼아
8월 땡볕에 기운찬 들 바라본다
거기에는 남의 논으로 가득하다 작년 도깨비불도 떠오른다

이 세상 와서 생긴 이름 있으나마나
죽어서도 이름 석 자 새길 돌 하나 없이
오로지 제사 때 지방에는 학생부군이면 된다
실컷 배웠으므로
실컷 배웠으므로



-----------------------------------

제 이름은 클 홍(弘), 자루 표(杓)입니다.

제 이름은 제가 태어나기 전부터 할아버지께서 정해 놓으신 손자의 이름이었습니다.

“숲이 깊어야 범이 나오는 법”, “호랑이는 고양이와 다투지 않는다.”라는 말씀을 자주 사용 하시던 할아버지께서 큰일을 조정하고 다룰 수 있는 사람이 되라고 어머니가 시집오시던 해에 아들 이름이라고 지어 주셨다고 합니다.

오늘은 큰일을 조정하고 다룰 수 있는 사람이 되라고 제 이름을 지어 놓고 저를 기다리셨던 저의 할아버지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술을 무척이나 좋아하셨던 할아버지였다.
술을 좋아하신 만큼 동네에선 호인이셨다.
단지 할머니와 6남매의 아버지로선 동네의 칭송만큼 인정 받지는 못 하셨다.

그러나 나에게 만큼은 최고의 할아버지이셨다.

요맘때면 대나무 살을 잘 깍아 방패연을 만들어 주셨던!
다른 아이들은 실패에 줄을 감아 동네 골목길을 뛰어다니며 길연 정도만 날렸지만 쭉 뻗은 소나무로 연 얼레까지 만들어 주셨던 할아버지이셨다.

술이 한 순배 몸을 감으시면 흥겨운 마음에 환타 한 병을 사들고 보고픈 손자 학교에 오셔서 건내 주시고 가시곤 하셨던 할아버지였다.

소를 잘 길들여 소등에 손자를 태우셨던 할아버지였다.

소꼴 베러 가실땐 빈 바지게에 손자를 태우고 나가셨던 할아버지였다.

큰 나무를 잘라 B52 폭격기 장난감을 만들어 주셨던 할아버지였다.

오늘 같이 긴 겨울밤엔 늘 끼고 계시던 삼국지를 노래가락 처럼 손자에게 읽어 주시던 할아버지였다.

큰 꾸중들을 일이 있음 할아버지 바지가락만 잡고있음 해결되는 언제나 든든한 할아버지였다.

참 그리운 할아버지다.

할아버지는 멀리 산을 내다보는 사람이었다. 눈앞의 나무에 연연하기보다는 큰 숲을 꿈꾸는 사람이었다. 결과보다는 과정을 중시했고 개인의 욕심보다는 더불어 사는 삶을 지향했다. 그러고 보니 시대를 잘못 타고나 시대에 순응할 수 밖에 없었던 할아버지였다.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세먼지 전문가 시의원 한 명쯤 필요하시지 않으십니까?

미세먼지(PM2.5) 환경기준이 미국·일본수준으로 강화되었습니다. 지름 2.5㎛ 이하인 미세먼지(PM2.5) 환경기준을 일평균 35㎍/㎥ 및 연평균 15㎍/㎥로 강화하는 ‘환경정책기본법 시행령’이 20일 국무회의를 거쳐 3월..

세상의 옳음이 반듯이 승리한다는 믿음을 보여드려야 안되겠습니까?

시장에 나가 봅니다. 상인들의 눈빛이 간절합니다. 다른집 말고 자기 물건을 선택해 달라는 간절함이 가득합니다. 상인들도 규칙이 있습니다. 자기 좌판만 아주 넓게 펴질 않습니다. 무리한 거짓과 과대한 포장으로 소비자를 우롱하지 ..

세상에서 제일 안전한 곳은 어디?

아침 출근인사를 드렸습니다. 동네를 조금 걸어다녔습니다. 뭐라도 도움드릴 일이 있을까하여 그랬습니다. 00초등학교 옹벽에 크랙이 눈에 들어옵니다. 가까운 사안으로는 버스등 큰 차량의 이동으로 진동이 많은 지역이고 멀리보면 지..

저를 키운것은 새벽시장 할머니의 몸짓이었습니다.

저를 키운것은 새벽시장 할머니의 몸짓이었습니다. 새벽별 초롱한밤 할머니는 장꺼리를해서 내다파셔습니다. 진전면 이명리 아랫골 현금이야 일년에 두어번 매상때 나락 판돈 아니면 없었습니다. 제 할머니는 온 들과 갯벌을 헤집고 다시시..

미세먼지 전문가 시의원 한 명쯤 필요하시지 않으십니까?
미세먼지 전문가 시의원 한 명쯤 필요하시지 않으십니까?
미세먼지 전문가 시의원 한 명쯤 필요하시지 않으십니까?
세상의 옳음이 반듯이 승리한다는 믿음을 보여드려야 안되겠습니까?
세상에서 제일 안전한 곳은 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