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해의 선물

분류없음 2015.05.13 18:09 |
이해의 선물...

어린시절 교과서에서 읽었던 소설이다.
세세한 기억은 없지만..

사탕가게에 들어선 꼬마아이가
한움쿰의 사탕 값을 은박지로 싼 두개의 버찌씨로 지불했고
그것을 받은 가게 주인은 잔돈까지 내어 주었다는
가슴따뜻한 이야기이다.

오늘 난 우연히
한 꼬마 숙녀에게 두개의 버찌를 선물로 받았다.
선물을 건내면서 남긴 미소가 얼마나 환하던지..
나는
손에 두개의 버찌를 소중히 쥐고
한참을 미소를 머금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본 우리 딸 다은이가 묻는다.
"아빠 왜 그렇게 기쁜 표정이냐?"

웅..
"참 멋진 선물을 받았거든"
그러고 살며서 손을 펴 오늘 내가 받은 선물을 보여주었다.

그러자 우리딸아이..
"그래? 나 이거 한가득 주어 놓았어. 내꺼도 줄께"
하면서 정말 한움큼 가져다 준다..

오늘 난 참 뜻 깊은 이해의 선물과 오해의 선물을 두개다 받았다.

기분 참 좋다.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만들자 회사!"

1인 창조기업은 창의성과 전문성을 갖춘 1인 또는 5인 미만이 사업을 하는 것입니다. 1인 창조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1인 창조기업 활성화 방안’ 이 2009년에 발표되었고, 이후 2011년에 ‘1인 창조기업 육성에 관한 법률..

주민 주인의식을 함양시켜 나가는 곳

내 어릴적 면사무소와 동사무소는 지방 행정의 가장 중심이 되는 기관이었습니다. 서류 신청과 발급! 그리고 큰 강당 같은 곳은 정부 정책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는 곳이었습니다. 그러나 생활수준의 전반적인 향상되고 주민생활과 밀접한..

습지에서 인간의 삶을 읽다

김훤주 기자님의 "습지에서 인간의 삶을 읽다" 출판기념회에 참석 중입니다. 습지에 관심이 깊어 몇 권의 책을 보았습니다. 어떤 항목은 외울 정도입니다. 습지의 기능 등등! 그런 책들은 읽고 나면 늘 공허했습니다. 그러나 이 책..

노산의 문학적 업적과 더불어 그의 삶의 행적 또한 신중하게 보아야 하겠다.

노산 이은상은 친일잡지『조광(朝光)』의 주간으로 재직했고,만주국 기관지 《만선일보》에도 재직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1955년 이승만 80회 생일 때 '송가(頌歌)'라는 제목의 경축시를 발표했다. 이은상은 해방 후에 이승만 ..

 "내가 만들자 회사!"
 "내가 만들자 회사!"
 "내가 만들자 회사!"
주민 주인의식을 함양시켜 나가는 곳
주민 주인의식을 함양시켜 나가는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