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상남도교육연구정보원에서는 초등학교 4학년들이 내년에 사용 할 사회과목 지역화교과서를 발간했습니다.
제 딸아이가 내년에 공부 할 책이기도 합니다.

4학년 사회과 교육과정의 지역화 교과서는 학생들 이 자신들이 살고 있는 지역의 사회현상과 문제에 관심을 가지게 하고 지역의 자연 환경 및 사회 환경을 공부하는 보조교재입니다.
이렇게 지역의 색깔이 가득한 경상남도 지역화교과서에 범지구적 문제인 미세먼지 원인과 이로인한 문제점을 다루었습니다.
그리고 제비의 생태를 탐구할 수 있는 자연생태 탐구과정도 수록되었습니다.
제 딸도 내년에 미세먼지와 제비탐구 수업을 통해 지역사회를 배운단걸 생각하니 많이 기뻐지는 책입니다.
책을 만드신다고 수고하신 여러분들께  큰 고마움을 전합니다.

고맙습니다.꾸벅!
메리 크리스마스 해피 뉴 이어!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잠 담는 날!

분류없음 2017.12.17 22:36 |
아버지 오늘은
동생네들과 함께
김장을 마무리했습니다.

할머니는 손자가 김치 치대는게 대견하기도 못마땅하신 모양입니다.
한번은 잘 치댄다고 칭찬을 하시고
또 한번은 누가 우리손자에게 김치 치대라고 시킨거냐고 타박하십니다.
옆에서 어머니는 "홍포는 김치 안 묵소? 홍포 지가 먹을거니 지도 해야안되겠습니꺼?"하시니
손자가 치댄 김치가 맛나보인다고 한입 달라고 하십니다.
구십넘으신 할머니가 인정한 맛있게 치댄 김치가되었습니다.

오늘 오랫만에 많은 사람소리가 들리니 할머니 기분도 좋습니다.
손녀이름도 다 잊어 버리시고!
증손자 영찬이 이름도 잊어 버렸지만!
그 누군가 집에서 반갑게 이야기 나누고 시끌벅적 하니 기분이 참 좋으신 모양입니다.

마지막 몇가닥 이름들만 부여 잡고있는게 안타깝지만 모진 세월 금쪽같은 자식 셋을 앞세우시고 어찌 온전한 기억으로 사시겠습니까?
그렇게 여기니 이 또한 다행중 다행입니다.

아버지!
이처럼 저희들은 그럭저럭 잘 살아가고 있습니다.
아버지 덕으로 말입니다.

그 따뜻한 품과 덕성이 이어지도록 형제간 우애있게 살아가겠습니다.
할머니 어머니 잘 모시면서 말입니다.

오늘같은날처럼
무척보고싶은 날
그 마음을 글로 적어 올립니다.

아버지!
사랑합니다.
김치 한 포기 드시러오시소!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딸아이가 만든 레고다.
클라이밍하는 딸과 아빠!

딸의 등반 줄을 잡아주는 아빠모습!

애타는 애비.맘을 아는지? 모르는지?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등학교 1학년 입학직후 사진이다.
원래 늘 웃는 얼굴이나 정면에서 비친 햇빛때문에 인상을 찡그렸다.

오늘 이 학생증을 꺼내든 이유는 찡그린 얼굴 이야기를 하기위한 것이 아니다.
20년이 훌쩍넘어 4반세기가 다되어가는 옛날과 지금은 변했을까 싶은 일이있어 적어본다.

지금도 하는지 모르지만
우리학교땐 가끔 복장검사 소지품검사를 동반한 학생증도 검사를 했다.
지금와 생각컨데!
왜? 학생증을 검사 했을까?
답은 모르겠지만!!

여튼 어느날!
학교 전체가 소란스러웠다.
저 멀리서 한 반씩 소지품검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허걱!!
학생증빼곤 나머진 완벽하다.
두발! 손톱! 교복 장착 상태!
가방속! 사물함! 소지품 상태!
큰일이다!
걱정하고 있던 찰라!
나의 눈치를 챈 친구녀석!
Man to Man 기본영어책의 노란표지를 학생증 크기로 칼로 도려냈다.
그리고 자로 줄을 긋고!
볼펜으로 증명사진을 그려주었다.
완벽했다.
그렇게 위조된 학생증으로 한고비 넘겼다.
그때 놀란 가슴때문에
지금까지 고등학교 학생증과 뺏지를 간직하고 있다.

요즘 학교도 이런 소지품검사가 있는지 모르겠다.
지금은 추억이 되었으나!
그땐 두려움 가득한 일이였다.

머리속에 맴도는 위조 학생증 또한 무척 그리운 추억이다.

지나간 것은 지나간대로
그런 의미가 있구나!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화의 꿈을 쏴라, 창원에서 북으로 그리고 세계로!’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15일까지 16일간 창원국제사격장을 비롯한 창원시 일원에서 개최됩니다. ‘내일의 꿈을 쏴라, 창원에서 세계로!’ 라는 슬로건 아래 전 세계 120여 개국 4500여..

한 해의 반을 보냈습니다.

한 해의 반을 돌았습니다. 인생의 반을 돌아서는 나이 40대입니다. 공자님은 세상일에 미혹되지 아니하며 사물의 이치를 터득하고 세상일에 흔들리지 않을 나이를 '마흔 살' 즉 불혹이라고 했다지만.. 저에게 40대란 나이는 사물..

아버지 고맙습니다.

아버지! 고맙습니다. 아버지의 어깨 넘어 배웠습니다. 이웃과 정답게 살아가는 모습을! 아버지의 어깨 넘어 배웠습니다. 형제간 우애있게 살아가는 모습을! 아버지의 어깨 넘어 배웠습니다. 부부간의 예로서 살아가는 모습을! 아버지 ..

선거명함 대신에!

오늘 아침 새벽 번개시장에서는 명함대신 피켓으로 인사드렸습니다. 저는 잘했다싶습니다. 그럼 됐지뭐 싶습니다.

‘평화의 꿈을 쏴라, 창원에서 북으로 그리고 세계로!’
‘평화의 꿈을 쏴라, 창원에서 북으로 그리고 세계로!’
한 해의 반을 보냈습니다.
아버지 고맙습니다.
선거명함 대신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