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약전(1760~1816년)과 김려(1766~1821년)선생님은 조선 후기를 함께 살아간 문인학자입니다.

서로 교류는 없었지만, 이 두분은 공통점이 많습니다.
그중 하나는 두분 모두 1801년 신유박해(辛酉迫害)에 연루돼 나란히 유배형을 당하셨습니다.
 유배지는 각각 전라도 흑산도와 경상도 진전,진북,진동의 옛 지명인 진해에 유배되셨습니다. 두분 모두 바닷가인근에서 기약없는 유배생활하셨습니다.
이 기간 두분은 각각 자산어보와 우해이어보를  지어셨습니다.  이것이 또 하나의 공통점입니다.
아마 지적 호기심과 새로운 것과 변화의 갈망이 큰 분들 이셨던 것 같습니다.이런 두 육지분들이 큰 품,바다의 세계로 빠져드셨습니다.

두 분의 저서 ‘어보’(魚譜)라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 ‘물고기와 바다생물에 대한 보고서’입니다. 자산어보는 1814년 흑산도에서 저술되었습니다.
담정 김려의 우해이어보는  1803년에 쓰여졌습니다. 자선어보가 나오기 11년전입니다.

우해이어보의 저술 장소는 밤섬이있는 창포만 인 것 입니다.

또 김려 선생님을 이끌고 이곳 저곳 소개시켜주고 물고기도 건냈던 이가 12살 무렵 아이였다 합니다.

오늘 우리는 마산만생물상탐구조사란 이름으로 또 하나의 우해이어보를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호기심 가득한 아이!들
지역을 사랑한 어른!들
이러한 노력들이 엮이면
그것이 이 시대에 걸맞는 우해이어보가 아닐까합니다.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버지!

또 다시 명절입니다.

아버지!께서는 종가집 종부로 시집오신 어머니를 참으로 아끼셨지요!
육체적 일이야 일 부자로 소문난 집에서 어쩔 수 없이 많은 줄 압니다.
없는 집안에
4남2녀의 장남집에
시동생! 시누이 많은 집에!
집성촌이라 시어머니도 많은 집안입니다.

그래도 어머니가 늘 웃으며 일 하고 지낸 큰 언덕은 아버지가 아니셨나 합니다.

아버지!

주섬주섬 세탁기에서 빨래를 꺼내어
빨래 바구니를 들고 옥상에 올라
능숙한 솜씨로 빨래를 널어 주시는 아버지의 모습

평생 두 분 살아오시면서 단 한 번도 다투시는 모습을 안 보이셨는데 그렇게 두분 모두 배려하고 이해하고 사셨기에 그런가 봅니다.

아버지께 아직은 배울게 많은데!
오늘처럼 명절날이 다가오면 더욱 그러한데!!

아버지!!
그 보고픈 마음!에
고마운 마음까지 더해서
할머니!와 어머니 잘 모시겠습니다.

차례상 드시러 오셔서
살며시 저희들 사는 모습
뵙고 가시옵소서!!

또 생각나고 보고싶은 날 오면
글을 남기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아버지!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말 기회가 된다면
솔직하게 묻고 싶다.

가포신항과 마산해양신도시 계획하고 실행하신 분들께!

정말 옳은 판단이셨습니까?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십니까?

저는 제 스스로  반성을 해 봅니다.
좀 더 용기있게 목소리를 내지못한 이 늦은 참회를!!

Posted by 멩물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화의 꿈을 쏴라, 창원에서 북으로 그리고 세계로!’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15일까지 16일간 창원국제사격장을 비롯한 창원시 일원에서 개최됩니다. ‘내일의 꿈을 쏴라, 창원에서 세계로!’ 라는 슬로건 아래 전 세계 120여 개국 4500여..

한 해의 반을 보냈습니다.

한 해의 반을 돌았습니다. 인생의 반을 돌아서는 나이 40대입니다. 공자님은 세상일에 미혹되지 아니하며 사물의 이치를 터득하고 세상일에 흔들리지 않을 나이를 '마흔 살' 즉 불혹이라고 했다지만.. 저에게 40대란 나이는 사물..

아버지 고맙습니다.

아버지! 고맙습니다. 아버지의 어깨 넘어 배웠습니다. 이웃과 정답게 살아가는 모습을! 아버지의 어깨 넘어 배웠습니다. 형제간 우애있게 살아가는 모습을! 아버지의 어깨 넘어 배웠습니다. 부부간의 예로서 살아가는 모습을! 아버지 ..

선거명함 대신에!

오늘 아침 새벽 번개시장에서는 명함대신 피켓으로 인사드렸습니다. 저는 잘했다싶습니다. 그럼 됐지뭐 싶습니다.

‘평화의 꿈을 쏴라, 창원에서 북으로 그리고 세계로!’
‘평화의 꿈을 쏴라, 창원에서 북으로 그리고 세계로!’
한 해의 반을 보냈습니다.
아버지 고맙습니다.
선거명함 대신에!